오전 10시 40분,

점재 마을 어귀에서 산행을 시작한 지 2시간 20여분 만에 백운산 정상에 도착했다.

정상적으로 산행을 했다면 약 1시간 30분이면 정상에 도착했을 거리를 도중에 전망대에서 사진을 찍느라 시간을 많이 지체했다.

백운산 정상은 조금은 초라한 모습이다.

국립공원 내의 다른 산들처럼 정상석이 화려하거나 전망이 수려하지도 않았다. 오히려 올라오는 도중의 전망대에서 본 경치가 훨씬 더 멋있을 정도다.

잠시 정상에서 머물다 바로 칠족령 방향으로 하산하기 시작했다. 하산 목적지인 제장 마을까지 가려면 아직도 갈 길이 멀기에 조금 서두르기 시작했다. 게다가 한 병 남아 있던 물도 이젠 반 밖에 안 남아있으니.......

 

해발 882.4m 백운산 정상

 

 

 

백운산 정상에서 바라본 주변 경치, 칠족령으로 이어지는 능선과 그 끝머리에 제장 마을이 보인다.

 

 

절벽 전망대에서 벗어나 다시 정상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한다.

아직 5월초이긴 하지만 햇빛이 한 여름처럼 따갑다. 

다행히 등산로 주변의 나뭇잎들이 만들어준 그늘과 아직은 차가운 기가 남아 있는 바람 덕분에  땀을 식히며 산을 오를 수 있다.

하지만 등산로가 가파르다 보니 숨도 많이 차고 땀도 많이 난다. 

비록 백운산의 해발고도가 900m가 채 안되지만 그래도 산은 산이다.

점재마을 방향에서 정상으로 오르는 길은 거리는 짧지만 그만큼 가파르기 때문에 산행에 힘이 든다. 

산도 높지 않고 봄 산행이라 물이 많이 필요치 않을 것 같아서 물병 2개만 들고 온 것이 실수다.

의외로 날씨가 더워서 땀도 많이 나고, 게다가 정상에 올랐다가 칠족령을 거쳐 제장 마을로 하산하는 거리가 만만치 않았다.

아직 정상에도 못 올랐는데 벌써 물을 한 병이나 마셔버렸다.   

봄 산행치고는 덥고 힘들지만 그래도 경치만큼은 최고다.

산행 중간에 되돌아보니 방금 전에 머물렀던 절벽 전망대의 전체 모습이 보인다. 그리고 백운산 정상도 훨씬 가까이 보인다.

 

 

정상으로 향하는 도중에 바라본 절벽 전망대

 

 

 

 

사진 중앙에 희미하게 오늘 산행의 종착지인 제장마을의 모습이 보인다.

 

 

앞쪽 능선 뒤로 보이는 봉우리와 능선이 칠족령 능선이고 그 왼쪽 끝이 제장 마을이다.

 

 

산 중턱에서 바라본 동강

 

 

나래소, 바리소, 가마소

 

 

칠족령 봉우리와 능선

 

 

제장 마을

 

 

제장마을 방향 전경

 

 

백운산 정상

 

 

 

들판을 가로질러 도착한 등산로 초입에서 20여분 산을 오르니 정상까지 1.4km 남아있음을 알리는 이정표가 보인다.

고도도 어느 정도 높아진 듯 나뭇가지 사이로 언뜻 보이는 동강의 풍경이 저만치 아래에 있다. 

그 앞으로 몇 미터 더 나아가자 추락 위험 안내판이 나타난다.

점재마을 어귀에서 백운산 방향으로 향했을 때 보았던 절벽들 중의 하나인 모양이다.

동강을 끼고 바로 위로 솟은 절벽들이 병풍처럼 늘어서 있었는데 그 절벽 위에서 바라보는 동강의 모습은 아찔하지만 장관이었다.

위험 구간을 피하여 절벽 위에 서자 저 아래 점재 마을과 동강의 모습이 한 눈에 보인다. 

오전에 끼었던 안개가 완전히 걷히질 않아서 약간 뿌연 모습이지만 그래도 가슴이 확트이는 듯한 경치에 잠시 넋을 놓고 바라본다.

 

 

이정표, 정상까지 1.4km 남았다.

 

 

백운산 등산로 중턱 쯤에 있는 위험 구간 안내판, 저 안내판 뒤로 조금만 더 올라가면 아찔한 절벽 끝이다.

 

저 아래 등산로 초입의 점재 마을과 동강 나루터가 보인다.

 

 

맞은 편으로는 운치초교로 올라가는 도로가 보이고, 동강의 큰 여울도 훤히 보인다. 

 

 

동강이 백운산에서 타고 내려온 능선을 휘돌아쳐 만들어낸 나래소, 바리소, 가마소의 모습

 

 

 

 

 

절벽 바로 아래 동강의 모습

 

 

이제 절벽에서 눈을 돌려 뒤를 돌아보면 백운산 능선이 5월의 봄볕을 받아 연록색으로 반짝인다.

 

 

 

 

 

  

2007-05-07 정선 백운산 산행

mons/백운산(정선) | 2018.07.13 04:34 | Posted by witan

백운산 방향을 향해 점재 마을 어귀에 들어서자 큼지막한 안내 간판과 백운산 등산로 이정표가 나타난다.

조금 더 마을 쪽으로 진입하자 간판도 없는 작은 매점이 보인다.

지금이야 많이 바뀌었겠지만 11년전인 2007년 당시에는 이 동네에 슈퍼 마켓은 커녕 지나가는 동네 사람들도 보기 어려울만큼 한적했다.

간이 매점을 지나자 넓은 밭 가운데를 가로질러 오솔길이 나있고 이정표 하나가 덩그마니 백운산으로 향하는 등산로를 가리키고 있다.

야산 돌밭을 가로지르는 길을 따라가며 좌측 전방을 보면 휘돌아치는 동강을 끼고 백운산이 저만치에 자리잡고 있다.    

 

점재 마을 초입에 서있는 동강 유역 안내 간판과 백운산 등산로 이정표

 

 

 

점재 마을 초입의 간이 매점,

매점 앞에 백운산 등산로 이정표가 서있다.

 

 

백운산으로 향하는 들판 길에서 바라본 동강의 모습과 거룻배,

강을 가로지르는 콘크리트 다리가 없던 예전에는 마을 사람들이 아마도 저 배를 이용해 강을 건넜을 것이다.

그리고 지금도 비가 많이 내려 물이 불고 다리가 물에 잠기면 저 배를 이용할 것이다.  

 

 

들판길 멀리에 백운산의 모습이 보인다

 

 

백운산으로 가는 길을 알려주는 이정표

 

 

들판길에서 바라보면 휘돌아치는 동강을 끼고 홀연히 서있는 백운산의 모습이 시야에 들어온다.

오늘 가야할 길은 저 멀리 흐릿하게 보이는 능선 끝자락 너머에 있는 제장마을까지이다.

 

 

들판을 가로지르는 오솔길이 백운산 밑자락까지 이어져있다.

 

 

야산 자락 들판에서 만난 민들레 홀씨

2007-05-07 정선 백운산 산행

mons/백운산(정선) | 2018.05.15 10:48 | Posted by witan

고개를 넘어서니 산을 끼고 굽이쳐 휘돌아나가는 동강의 모습이 보인다.

동강을 왼쪽 옆으로 두고 운치리 방향으로 가다보니 동강을 건너 점재 마을로 들어가는 작은 다리가 보인다.

다리 위에서 본 동강의 물빛은 그리 맑지만은 않았다.

지금은 어떻게 변했는지 모르겠지만 2007년 당시에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계곡과 강에서 래프팅이 유행하던 때라서 오염을 우려하는 언론 보도도 많았었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몇 년 전 영월 어라연에서 보았던 그런 맑은 동강의 물빛은 아니었다.   

 

다리를 건너서 강가 자갈밭 위로 난 도로 옆에 주차를 하고 주변 경치 사진을 찍으라 또 시간을 보낸다. 

사진 찍느라 시간이 너무 지체 된 것 같아 서둘러 배낭을 꺼내서 짊어지고는 마을 뒤쪽의 백운산 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운치리에서 가수리 방향으로 이어지는 동강로와 점재마을로 들어서는 작은 다리

 

 

 

 

 

점재마을 뒤편으로 보이는 백운산

 

 

 

2007-05-07 정선 백운산 산행

mons/백운산(정선) | 2018.05.11 07:41 | Posted by witan

2007년 5월 7일 강원도 정선 백운산 산행기를 다시 올린다.

10년도 더 지난 산행이지만 백운산에서 맞은 그 해 5월의 햇살은 아직도 기억에 따뜻하게 남아 있다.

 

산행일시 : 2007년 5월 7일

산행장소 : 강원도 정선군 신동읍/평창군 미탄면 소재 백운산(해발 882.4m)

산행코스 : 점재 - 백운산 정상 - 칠족령 - 제장 -점재  (원점회귀 산행)

산행시간 : 오전 8시 20분 - 오후 2시 40분

산행인원: 나홀로 산행

 

 

<백운산 등산 지도>

 

 

 

새벽에 일어나서 고속도로를 타고 강원도 정선 신동읍으로 향한다.

이번 목적지는 정선 백운산.

늘 그렇듯이 이번에도 나홀로 산행이다.

강원도 정선군 신동읍 예미 초등학교 못미쳐서 좌회전을 하니 고개 하나가 나타난다.

오전 7시 25분 고갯길은 옅은 안개로 덮여있다.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20 02:23 | Posted by witan

 

 

산행 종료

 

2006년 12월 09일 오후 2시 50분,

오전 10시경부터 시작한 약 5시간 동안의 계방산 산행을 마치고 다시 출발점인 운두령으로 하산했다. 

 

 

 

 

하산 하기 전에 다시 돌아본 계방산 설경

 

 

 

 

 

 

 

 

 

 

 

 

 

 

 

 

 

 

 

 

 

 

 

 

 

다시 운두령으로

 

 

 

 

 

 

운두령 도착,  산행 종료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2)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20 02:18 | Posted by witan

계방산 정상에서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2)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20 00:43 | Posted by witan

 

 

계방산 정상에서 바라본 겨울산의 풍광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2)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20 00:36 | Posted by witan

산행을 시작한 지 2시간 20분만에 정상에 도착했다.

노동리부터 산행을 시작했으면 어림도 없는 시간이지만 출발점을 운두령으로 잡은 덕에 빠른 시간에 정상에 올랐다.

비록 정상에 도착했지만 여전히 구름이 잔뜩 끼어 있어서 시야가 좋지 않았다.

정상에서의 시원한 조망을 기대했는데....

실망스러운 마음으로 하산 준비를 하는데 20여분이 지나자 하늘이 조금씩 열리더니 눈 앞에 계방산의 멋진 겨울 풍경이 펼쳐진다. 

 

 

계방산 정상

 

 

 

계방산 정상 표지석

 

 

 

이정표

 

 

 

 

 

 

 

 

 

 

 

 

구름이 걷히면서 겨울산의 모습이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20 00:12 | Posted by witan

계방산 설경 (상고대)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19 13:33 | Posted by witan

역시 겨울 산행의 묘미는 심설 산행이다.

주변이 온통 흰색으로 덮여 있어서 무언가 지루한 듯하지만 그 하얀 단조로움이 좋다.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19 13:16 | Posted by witan

계방산 겨울 산행

 

장소 : 강원도 평창군/홍천군 계방산 (해발 1,577m)

일시 : 2006년 12월 9일

산행코스 : 운두령- 계방산 정산 - 운두령  원점회귀 산행

산행 인원 : 3명

 

 

 

계방산 산행지도

 

 

 

 

2006년 12월 9일 아침에 서을에서 출발하여 오전 10시경 운두령 도착.

해발 1,089m 높이의 운두령에 눈발이 날리고 제설차가 부지런히 오가며 눈을 치운다.

 

노동리로부터 시작하는 계방산 산행코스는 경사가 급하고  산행 거리가 길어서 겨울 산행시에는 많이 힘들기 때문에 보다 편한 운두령 코스를 선택했다.   

 

운두령 휴게소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겨울 산행 장비를 착용하고 산행을 시작했다.

 

 

운두령의 제설차

 

 

 

 

 

산행 시작 전 등산 안내도 앞에서 기념 사진 한 컷

 

 

 

 

 

 

 

산행을 시작한 지 약 50여분,

숨은 조금씩 차오르고 등산로에는 점점 눈이 많아진다. 

 

 

 

 

 

 

산행 내내 진눈깨비가 내리고, 등산로 주변은 온통 운무가 자욱해서 시야가 흐리다.

진행경로를 눈으로 확인할 수 없어서 산행이 더욱 지루하고 힘들다.

하지만 아무리 숨이 차고 힘이 들어도 이 멋진 설경 속에서 사진 촬영을 포기할 수는 없다.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오대산 눈꽃 산행 이미지(2006-11-24)

mons/오대산 | 2011.10.18 01:15 | Posted by witan

2006년 11월 24일 오대산 눈꽃 산행 중에.......


'mons > 오대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대산 눈꽃 산행 이미지(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mons/오대산 | 2011.10.18 00:50 | Posted by witan

산행종료

한 달음에 적멸보궁-중대사까지 내려와서 시간을 보니 오후 1시,

정상에서 이곳까지 내려오는데 1시간이 채 안 걸렸다.

터덜거리는 발걸음을 끌고 상원사 경내로 향한다.

역시 산사의 고즈넉함이 느껴진다.

잠시 상원사 경내에 머무르며 동대산으로 이어지는 오대산 능선을 바라본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하는 피곤함도 잠시 잊은 채 그렇게 서 있다.

산이 아릅답다........

상원사











월정사










'mons > 오대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대산 눈꽃 산행 이미지(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mons/오대산 | 2011.10.18 00:35 | Posted by witan

하산길2







'mons > 오대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대산 눈꽃 산행 이미지(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mons/오대산 | 2011.10.18 00:31 | Posted by witan

하산길1

산을 내려오면서 바라본눈꽃 터널은 더욱 선명하다.

산을 오를 때와는 또 다른 모습이다.

오후로 접어들면서 산을 오르는 산행객들도 조금씩 늘었지만

그래도 여전히 등산로는 한산하다.

잰 걸음으로 한참을 하산하는데 저만치 아래서

눈에 익은 사람이 올라오는 모습이 보인다.

비로봉 정상에서 보았던 얇은 가사에 맨발 고무신 차림의 그 스님이다.

웬일로 다시 산을 오르느냐고 물으니 날이 개일 것 같아서 확트인

비로봉 정상에서의 조망 수행을 위해 다시 올라가는 중이란다.

얼마 있으면 상원사를 떠나야 하기 때문에 오늘 아니면

비로봉 정상에서의 조망 수행 시간이 없을 것 같다며 활짝 웃는다.

나도 마주 웃으며 좋은 수행하시라고 인사하며 돌아선다.

그 스님 때문이라도 오후에는 날씨가 활짝 개었으면 좋겠다.









'mons > 오대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7

오대산(2006-11-24)

mons/오대산 | 2011.10.18 00:22 | Posted by witan

다시 혼자 남아 망설인다.

원래 계획은 비로봉에서 상왕봉을 거쳐 두로령으로 하산하는 것이었는데

산불방지 기간이라서 상왕봉으로 가는 길이 폐쇄되어 있다.

아마 12월이나 돼야 산길이 개방될 것이다.

산행금지를 무시하고 상왕봉으로 향한다고 해도

날씨가 좋질 않아서 갈 길이 쉬워 보이질 않는다.

잠시 더 망설이다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하산을 시작한다.

막 비로봉에서 떠나려는데 잠시 하늘이 열리는 듯하다.

구름이 흩어지면서 오대산 능선이 시야에 들어온다.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기대에 찬 마음으로 다시 카메라 셔터를 눌러 보지만

능선은 이내 다시 구름에 덮이고 만다.

조금만 더 기다려 볼까 고민하다가 시계를 보니 어느새 12시가 넘었다.

추운 날씨에 정상에서 한 시간을 넘게 있었다.

마음을 접고 하산을 시작한다.

잠시 눈구름이 흩어지면서 오대산 능선이 희미하게 보이기 시작했다











'mons > 오대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7
오대산(2006-11-24)  (0) 2011.10.17

오대산(2006-11-24)

mons/오대산 | 2011.10.18 00:14 | Posted by witan

그렇게 20여분을 정상에서 머물고 있는데

얇은 가사를 걸친 젊은 스님이

맨발에 고무신만 신은 채 올라 오신다.

조그만 디지털 카메라로 여기저기 사진을 찍다가는

날더러 정상을 배경으로 사진 좀 찍어달라며 말을 건넨다.

상원사에 잠시 머물고 있다는

그 젊은 스님은 꽤나 신식이다.

사진을 찍어서 인터넷에 올릴거란다.

스님이 그런 일도 하시냐고 물으니 산사에 있다고

면벽 수도만 하는 것은 아니란다.

적막한 산사에서의 면벽 수도도,

얇은 가사에 맨발로 산행하는 것도,

그리고 세상의 흐름을 알고 따라가는 것도

모두 똑같은 수행이란다.

젊은 스님치고는 꽤나 달변이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 받다가

내려가서 할 일이 있다며

스님이 먼저 하산한다.

보이는 것이라고는 눈뿐인 비로봉 정상에서의 조망,

눈구름 사이로능선이 잠시 시야에 들어온다.





'mons > 오대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7
오대산(2006-11-24)  (0) 2011.10.17
오대산(2006-11-24)  (0) 2011.10.17

오대산(2006-11-24)

mons/오대산 | 2011.10.17 09:37 | Posted by witan

정상에는 아무도 없다.

먼저 왔던 산행객들은 춥고 흐린 날씨 때문에

곧바로 내려간 모양이다.

눈구름이 잔뜩 끼어 있어서

정상에서의 조망은 거의 볼 것이 없다.

정상 주변의 관목과 고사목만 시야에 들어올 뿐

오대산 능선은 운무에 가려 보이질 않는다.

그래도 아쉬운 마음에 카메라를 들고

여기저기 사진을 찍어본다.

<비로봉 정상에서 바라본 눈풍경>

















'mons > 오대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8
오대산(2006-11-24)  (0) 2011.10.17
오대산(2006-11-24)  (0) 2011.10.17
오대산(2006-11-24)  (0) 2011.10.17
오대산(2006-11-24)  (0) 2011.10.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