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벽 전망대에서 벗어나 다시 정상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한다.

아직 5월초이긴 하지만 햇빛이 한 여름처럼 따갑다. 

다행히 등산로 주변의 나뭇잎들이 만들어준 그늘과 아직은 차가운 기가 남아 있는 바람 덕분에  땀을 식히며 산을 오를 수 있다.

하지만 등산로가 가파르다 보니 숨도 많이 차고 땀도 많이 난다. 

비록 백운산의 해발고도가 900m가 채 안되지만 그래도 산은 산이다.

점재마을 방향에서 정상으로 오르는 길은 거리는 짧지만 그만큼 가파르기 때문에 산행에 힘이 든다. 

산도 높지 않고 봄 산행이라 물이 많이 필요치 않을 것 같아서 물병 2개만 들고 온 것이 실수다.

의외로 날씨가 더워서 땀도 많이 나고, 게다가 정상에 올랐다가 칠족령을 거쳐 제장 마을로 하산하는 거리가 만만치 않았다.

아직 정상에도 못 올랐는데 벌써 물을 한 병이나 마셔버렸다.   

봄 산행치고는 덥고 힘들지만 그래도 경치만큼은 최고다.

산행 중간에 되돌아보니 방금 전에 머물렀던 절벽 전망대의 전체 모습이 보인다. 그리고 백운산 정상도 훨씬 가까이 보인다.

 

 

정상으로 향하는 도중에 바라본 절벽 전망대

 

 

 

 

사진 중앙에 희미하게 오늘 산행의 종착지인 제장마을의 모습이 보인다.

 

 

앞쪽 능선 뒤로 보이는 봉우리와 능선이 칠족령 능선이고 그 왼쪽 끝이 제장 마을이다.

 

 

산 중턱에서 바라본 동강

 

 

나래소, 바리소, 가마소

 

 

칠족령 봉우리와 능선

 

 

제장 마을

 

 

제장마을 방향 전경

 

 

백운산 정상

 

 

 

들판을 가로질러 도착한 등산로 초입에서 20여분 산을 오르니 정상까지 1.4km 남아있음을 알리는 이정표가 보인다.

고도도 어느 정도 높아진 듯 나뭇가지 사이로 언뜻 보이는 동강의 풍경이 저만치 아래에 있다. 

그 앞으로 몇 미터 더 나아가자 추락 위험 안내판이 나타난다.

점재마을 어귀에서 백운산 방향으로 향했을 때 보았던 절벽들 중의 하나인 모양이다.

동강을 끼고 바로 위로 솟은 절벽들이 병풍처럼 늘어서 있었는데 그 절벽 위에서 바라보는 동강의 모습은 아찔하지만 장관이었다.

위험 구간을 피하여 절벽 위에 서자 저 아래 점재 마을과 동강의 모습이 한 눈에 보인다. 

오전에 끼었던 안개가 완전히 걷히질 않아서 약간 뿌연 모습이지만 그래도 가슴이 확트이는 듯한 경치에 잠시 넋을 놓고 바라본다.

 

 

이정표, 정상까지 1.4km 남았다.

 

 

백운산 등산로 중턱 쯤에 있는 위험 구간 안내판, 저 안내판 뒤로 조금만 더 올라가면 아찔한 절벽 끝이다.

 

저 아래 등산로 초입의 점재 마을과 동강 나루터가 보인다.

 

 

맞은 편으로는 운치초교로 올라가는 도로가 보이고, 동강의 큰 여울도 훤히 보인다. 

 

 

동강이 백운산에서 타고 내려온 능선을 휘돌아쳐 만들어낸 나래소, 바리소, 가마소의 모습

 

 

 

 

 

절벽 바로 아래 동강의 모습

 

 

이제 절벽에서 눈을 돌려 뒤를 돌아보면 백운산 능선이 5월의 봄볕을 받아 연록색으로 반짝인다.

 

 

 

 

 

  

2007-05-07 정선 백운산 산행

mons/백운산(정선) | 2018.07.13 04:34 | Posted by witan

백운산 방향을 향해 점재 마을 어귀에 들어서자 큼지막한 안내 간판과 백운산 등산로 이정표가 나타난다.

조금 더 마을 쪽으로 진입하자 간판도 없는 작은 매점이 보인다.

지금이야 많이 바뀌었겠지만 11년전인 2007년 당시에는 이 동네에 슈퍼 마켓은 커녕 지나가는 동네 사람들도 보기 어려울만큼 한적했다.

간이 매점을 지나자 넓은 밭 가운데를 가로질러 오솔길이 나있고 이정표 하나가 덩그마니 백운산으로 향하는 등산로를 가리키고 있다.

야산 돌밭을 가로지르는 길을 따라가며 좌측 전방을 보면 휘돌아치는 동강을 끼고 백운산이 저만치에 자리잡고 있다.    

 

점재 마을 초입에 서있는 동강 유역 안내 간판과 백운산 등산로 이정표

 

 

 

점재 마을 초입의 간이 매점,

매점 앞에 백운산 등산로 이정표가 서있다.

 

 

백운산으로 향하는 들판 길에서 바라본 동강의 모습과 거룻배,

강을 가로지르는 콘크리트 다리가 없던 예전에는 마을 사람들이 아마도 저 배를 이용해 강을 건넜을 것이다.

그리고 지금도 비가 많이 내려 물이 불고 다리가 물에 잠기면 저 배를 이용할 것이다.  

 

 

들판길 멀리에 백운산의 모습이 보인다

 

 

백운산으로 가는 길을 알려주는 이정표

 

 

들판길에서 바라보면 휘돌아치는 동강을 끼고 홀연히 서있는 백운산의 모습이 시야에 들어온다.

오늘 가야할 길은 저 멀리 흐릿하게 보이는 능선 끝자락 너머에 있는 제장마을까지이다.

 

 

들판을 가로지르는 오솔길이 백운산 밑자락까지 이어져있다.

 

 

야산 자락 들판에서 만난 민들레 홀씨

4Runner & Highlander

잡동사니 | 2018.07.10 05:51 | Posted by witan

미국으로 이주한 지 어느덧 거의 9년이 다 되어간다.

미국에 오자마자 구입했던 Acura MDX와 Honda Element도 9년이라는 세월에서 비켜가질 못했다.

처음 구입할 때 새 차 같은 중고차를 구입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중고차는 중고차다.

두 차 모두 마일리지가 20만 마일을 넘어서니 여기저기 문제가 발생하고 수리비용의 범위도 점점 커져간다.

그래서 결국 도로 위에서 퍼져버린  MDX는 2017년 초에 폐차시키고, 에어컨에 문제가 생긴 Element는 2018년 6월에 Trade하고 신차를 구입했다.

그래서 새로 구입한 차가 2017 Toyota 4Runner Limited와 2018 Toyota Highlander LE이다.

두 차 모두 새 모델 SUV라서 가격이 만만치 않았지만  당분간 허리띠를 졸라매고 버티기로 하고 무작정 사버렸다.

4runner는 이제 1년 됐고, Highlander는 아직 1개월도 안됐기 때문에 차 상태는 더할 나위없이 양호하다.

승차감도 그런대로 괜찮고 전반적으로 맘에 든다. 문제는 남아 있는 할부금이.......

 

 

2017 Toyota 4Runner Limited

 

 

 

 

 

2018 Toyota Highlander LE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4Runner & Highlander  (0) 2018.07.10
house  (2) 2012.12.04
Selphy CP800 Photo Printer  (0) 2012.04.15
Tenba Messenger Bag  (0) 2012.04.15
14-24 N 렌즈 테스트 샷  (0) 2012.03.15
Nikkor AF-S 14-24mm F 2.8G N  (2) 2012.03.15

2007-05-07 정선 백운산 산행

mons/백운산(정선) | 2018.05.15 10:48 | Posted by witan

고개를 넘어서니 산을 끼고 굽이쳐 휘돌아나가는 동강의 모습이 보인다.

동강을 왼쪽 옆으로 두고 운치리 방향으로 가다보니 동강을 건너 점재 마을로 들어가는 작은 다리가 보인다.

다리 위에서 본 동강의 물빛은 그리 맑지만은 않았다.

지금은 어떻게 변했는지 모르겠지만 2007년 당시에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계곡과 강에서 래프팅이 유행하던 때라서 오염을 우려하는 언론 보도도 많았었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몇 년 전 영월 어라연에서 보았던 그런 맑은 동강의 물빛은 아니었다.   

 

다리를 건너서 강가 자갈밭 위로 난 도로 옆에 주차를 하고 주변 경치 사진을 찍으라 또 시간을 보낸다. 

사진 찍느라 시간이 너무 지체 된 것 같아 서둘러 배낭을 꺼내서 짊어지고는 마을 뒤쪽의 백운산 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운치리에서 가수리 방향으로 이어지는 동강로와 점재마을로 들어서는 작은 다리

 

 

 

 

 

점재마을 뒤편으로 보이는 백운산

 

 

 

2007-05-07 정선 백운산 산행

mons/백운산(정선) | 2018.05.11 07:41 | Posted by witan

2007년 5월 7일 강원도 정선 백운산 산행기를 다시 올린다.

10년도 더 지난 산행이지만 백운산에서 맞은 그 해 5월의 햇살은 아직도 기억에 따뜻하게 남아 있다.

 

산행일시 : 2007년 5월 7일

산행장소 : 강원도 정선군 신동읍/평창군 미탄면 소재 백운산(해발 882.4m)

산행코스 : 점재 - 백운산 정상 - 칠족령 - 제장 -점재  (원점회귀 산행)

산행시간 : 오전 8시 20분 - 오후 2시 40분

산행인원: 나홀로 산행

 

 

<백운산 등산 지도>

 

 

 

새벽에 일어나서 고속도로를 타고 강원도 정선 신동읍으로 향한다.

이번 목적지는 정선 백운산.

늘 그렇듯이 이번에도 나홀로 산행이다.

강원도 정선군 신동읍 예미 초등학교 못미쳐서 좌회전을 하니 고개 하나가 나타난다.

오전 7시 25분 고갯길은 옅은 안개로 덮여있다.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20 02:23 | Posted by witan

 

 

산행 종료

 

2006년 12월 09일 오후 2시 50분,

오전 10시경부터 시작한 약 5시간 동안의 계방산 산행을 마치고 다시 출발점인 운두령으로 하산했다. 

 

 

 

 

하산 하기 전에 다시 돌아본 계방산 설경

 

 

 

 

 

 

 

 

 

 

 

 

 

 

 

 

 

 

 

 

 

 

 

 

 

다시 운두령으로

 

 

 

 

 

 

운두령 도착,  산행 종료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2)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20 02:18 | Posted by witan

계방산 정상에서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2)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20 00:43 | Posted by witan

 

 

계방산 정상에서 바라본 겨울산의 풍광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2)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20 00:36 | Posted by witan

산행을 시작한 지 2시간 20분만에 정상에 도착했다.

노동리부터 산행을 시작했으면 어림도 없는 시간이지만 출발점을 운두령으로 잡은 덕에 빠른 시간에 정상에 올랐다.

비록 정상에 도착했지만 여전히 구름이 잔뜩 끼어 있어서 시야가 좋지 않았다.

정상에서의 시원한 조망을 기대했는데....

실망스러운 마음으로 하산 준비를 하는데 20여분이 지나자 하늘이 조금씩 열리더니 눈 앞에 계방산의 멋진 겨울 풍경이 펼쳐진다. 

 

 

계방산 정상

 

 

 

계방산 정상 표지석

 

 

 

이정표

 

 

 

 

 

 

 

 

 

 

 

 

구름이 걷히면서 겨울산의 모습이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20 00:12 | Posted by witan

계방산 설경 (상고대)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19 13:33 | Posted by witan

역시 겨울 산행의 묘미는 심설 산행이다.

주변이 온통 흰색으로 덮여 있어서 무언가 지루한 듯하지만 그 하얀 단조로움이 좋다.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mons/계방산 | 2018.04.19 13:16 | Posted by witan

계방산 겨울 산행

 

장소 : 강원도 평창군/홍천군 계방산 (해발 1,577m)

일시 : 2006년 12월 9일

산행코스 : 운두령- 계방산 정산 - 운두령  원점회귀 산행

산행 인원 : 3명

 

 

 

계방산 산행지도

 

 

 

 

2006년 12월 9일 아침에 서을에서 출발하여 오전 10시경 운두령 도착.

해발 1,089m 높이의 운두령에 눈발이 날리고 제설차가 부지런히 오가며 눈을 치운다.

 

노동리로부터 시작하는 계방산 산행코스는 경사가 급하고  산행 거리가 길어서 겨울 산행시에는 많이 힘들기 때문에 보다 편한 운두령 코스를 선택했다.   

 

운두령 휴게소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겨울 산행 장비를 착용하고 산행을 시작했다.

 

 

운두령의 제설차

 

 

 

 

 

산행 시작 전 등산 안내도 앞에서 기념 사진 한 컷

 

 

 

 

 

 

 

산행을 시작한 지 약 50여분,

숨은 조금씩 차오르고 등산로에는 점점 눈이 많아진다. 

 

 

 

 

 

 

산행 내내 진눈깨비가 내리고, 등산로 주변은 온통 운무가 자욱해서 시야가 흐리다.

진행경로를 눈으로 확인할 수 없어서 산행이 더욱 지루하고 힘들다.

하지만 아무리 숨이 차고 힘이 들어도 이 멋진 설경 속에서 사진 촬영을 포기할 수는 없다.

 

 

 

 

 

 

 

 

 

 

 

 

'mons > 계방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20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계방산(2006-12-09)  (0) 2018.04.19

2018 봄꽃

In USA/routine in USA | 2018.03.02 07:31 | Posted by witan

2월 초까지 날씨가 춥다가 갑자기 온도가 올라가면서 봄꿏들이 여기 저기 피기 시작했다.

 

조지아의 봄을 가잔 먼저 알려주는 꽃 중의 하나가 배꽃이다.

 

집뜰, 길가, 공원... 여기 저기 하얀 배꽃 천지다.

 

우리 뒷뜰에도 배꽃이 만발했다.

 

 

 

 

'In USA > routine in USA'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봄꽃  (0) 2018.03.02
집 앞 눈풍경  (0) 2018.03.02
집 뜰에 핀 꽃들  (2) 2014.06.07
Garden  (2) 2014.06.07
첫 봄꽃(2014-03-18)  (0) 2014.03.20
아침 설경 6 (2014-02-13)  (0) 2014.03.13

집 앞 눈풍경

In USA/routine in USA | 2018.03.02 07:21 | Posted by witan

2018년 1월 17일 Georgia의 겨울,

 

며칠동안 온도가 영하 5~8도(섭씨)를 맴돌았다.


조지아의 1월  온도가 이렇게 오랫동안 내려가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게다가 눈까지 내렸다.


몇 년 전처럼 애틀란타 전체에 교통대란이 일어나지는 않았지만, 대부분의 관공서와 학교들은 문을 닫았다.


우리 집 앞에도 눈이 쌓였다. 











'In USA > routine in USA'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봄꽃  (0) 2018.03.02
집 앞 눈풍경  (0) 2018.03.02
집 뜰에 핀 꽃들  (2) 2014.06.07
Garden  (2) 2014.06.07
첫 봄꽃(2014-03-18)  (0) 2014.03.20
아침 설경 6 (2014-02-13)  (0) 2014.03.13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집 뜰에 핀 꽃들

In USA/routine in USA | 2014.06.07 04:51 | Posted by witan

지난 겨울 조지아 지역에 유래없는 강추위와 눈 폭풍이 몰아닥치는 바람에

우리 집 뜰에 있는 나무들 중에 몇 그루가 동사했다.

일부는 5월이 거의 다 지나서야 새싹이 겨우 나올만큼 겨울 추위의 영향이 컸다.

 

조지아 지역의 식물들은 추운 겨울을 거의 겪어 보지 못했기 때문에 

지난 겨울과 ​작년 겨울의 이례적인 추위를 견뎌내기가 힘들었나보다.

 

​아무리 그래도 자연의 법칙은 어긋남이 없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어김없이 새싹이 돋고 꽃이 핀다.

우리집 뜰에도 여기저기 꽃이 피고 진다.

 

 

 

 

 

 

 

 

 

 

 

 

 

 

 

 

 

 

 

 

 

 

 

 

 

 

 

 

 

'In USA > routine in USA'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봄꽃  (0) 2018.03.02
집 앞 눈풍경  (0) 2018.03.02
집 뜰에 핀 꽃들  (2) 2014.06.07
Garden  (2) 2014.06.07
첫 봄꽃(2014-03-18)  (0) 2014.03.20
아침 설경 6 (2014-02-13)  (0) 2014.03.13

Garden

In USA/routine in USA | 2014.06.07 03:08 | Posted by witan

집 뒷뜰에 있는 텃밭에 울타리를 쳤다.

봄에 기둥 세우는 일부터 시작했는데 5월초에야 겨우 페인트 작업까지 마칠 수 있었다.

충분한 시간을 두고 진행한 작업이 아니라서 엉성하지만 그런대로 봐줄만은 한 듯하다.

 

 

 

 

 

 

 

 

 

 

 

 

 

 

'In USA > routine in US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 앞 눈풍경  (0) 2018.03.02
집 뜰에 핀 꽃들  (2) 2014.06.07
Garden  (2) 2014.06.07
첫 봄꽃(2014-03-18)  (0) 2014.03.20
아침 설경 6 (2014-02-13)  (0) 2014.03.13
아침 설경 5 (2014-02-13)  (0) 2014.03.13

첫 봄꽃(2014-03-18)

In USA/routine in USA | 2014.03.20 04:47 | Posted by witan

3월 중순이 지났는데도 아직 날씨가 춥다.

그래도 계절은 어김없이 바뀐다.

2월말쯤부터 꽃이 피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곳곳에 봄꽃이 많이 폈다.

조지아에서 가장 일찍 피는 꽃들로는 약간 칙칙한 핑크빛의 Redbud와 Okame 벚꽃이 있고,  

그 다음으로 Kwansan 벚꽃이나 Yoshino 벚꽃도 많이 볼 수 있다. 

그중에서 눈에 가장 잘 들어오는 꽃이 도로와 주택가 주변 여기 저기에서 하얗게 피어나는 배꽃이다.

배꽃이라고는 해도 배가 크게 열리는 과일 나무는 아니다.

그냥 키가 크고 나무가지가 많아서 꽃이 많이​ 피는 그런 배꽃 나무다.

우리집 뒷들에 있는 배나무에도 배꽃이 활짝 폈다.





 

 

 

 

 

 

 

 

 

 

 

 

 

 

 

 

 

 

수선화(?)....확실치는 않다.

똑같은 자리의 땅 속에서 매년 핀다 
   


 

 

 

 

 

 

요시노 벚꽃은 아직 피기 전이다

 

 

'In USA > routine in US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 뜰에 핀 꽃들  (2) 2014.06.07
Garden  (2) 2014.06.07
첫 봄꽃(2014-03-18)  (0) 2014.03.20
아침 설경 6 (2014-02-13)  (0) 2014.03.13
아침 설경 5 (2014-02-13)  (0) 2014.03.13
아침 설경 4 (2014-02-13)  (2) 2014.03.13

아침 설경 6 (2014-02-13)

In USA/routine in USA | 2014.03.13 05:38 | Posted by witan

오전 11시가 지나자 구름이 걷히면서 해가 나기 시작하고 기온도 많이 올라갔다.

아침에 나올 때 두툼하게 옷을 껴입었더니 이젠 더워서 땀이 난다.

눈이 녹기 시작하자 도로는 눈 녹은 물로 흥건해지면서 엉망이 되었지만 파랗게 하늘이 드러난 주변 풍경은 눈이 부시게 멋지다.

 

 

 

 

 

 

 

 

 

 

 

 

 

 

 

 

 

 

 

 

 

 

 

    

 

 

 

 

 

 

 

 

 

 

 

 

'In USA > routine in USA' 카테고리의 다른 글

Garden  (2) 2014.06.07
첫 봄꽃(2014-03-18)  (0) 2014.03.20
아침 설경 6 (2014-02-13)  (0) 2014.03.13
아침 설경 5 (2014-02-13)  (0) 2014.03.13
아침 설경 4 (2014-02-13)  (2) 2014.03.13
아침 설경 3 (2014-02-13)  (0) 2014.03.1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