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s/방태산'에 해당되는 글 45

  1. 2009.07.29 방태산(2009-05-03)
  2. 2009.07.29 방태산(2009-05-03)
  3. 2009.07.29 방태산(2009-05-03)
  4. 2009.07.29 방태산(2009-05-03) (2)
  5. 2009.07.29 방태산(2009-05-03)
  6. 2009.07.29 방태산(2009-05-03)
  7. 2009.07.29 방태산(2009-05-03)
  8. 2009.07.29 방태산(2009-05-03)
  9. 2009.07.28 방태산(2009-05-03)
  10. 2009.07.28 방태산(2009-05-03)
  11. 2009.07.28 방태산(2009-05-03)
  12. 2009.07.28 방태산(2009-05-03)
  13. 2009.07.28 방태산(2009-05-03)
  14. 2009.07.28 방태산(2009-05-03)
  15. 2009.07.28 방태산(2009-05-03)
  16. 2009.07.28 방태산(2009-05-03)
  17. 2009.07.28 방태산(2009-05-03)
  18. 2009.07.24 방태산(2009-05-03)
  19. 2009.07.24 방태산(2009-05-03)
  20. 2009.07.24 방태산(2009-05-03)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9 05:50 | Posted by witan

산행종료,

오후 5시40분,

무려 8시간 20여분에 걸친 방태산 산행을 마쳤다.

힘들었지만 그래도 다시 오고 싶은 산,

방태산.......

돌아오는 길은 방순이 대신 이름모를 강아지가 배웅을 해준다.

다시 돌아온 개인약수산장





이름 모를 강아지가 떠나는 우리를 배웅해 주고....

그렇게 방태산 산행이 끝났다.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2)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9 05:43 | Posted by witan

터덜터덜 산행 종착지로 걸어가는 오박사,

걸음걸이에서 이번 산행의 고됨이 묻어난다.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2)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9 05:39 | Posted by witan

하산길,

비록 하산길이 많이 힘들었지만 계곡에 내려서자 5월 방태산의 푸르름이 가슴 속에 한 가득 느껴진다.

5월의 싱그러운 방태산 계곡(어두원곡)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2)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9 05:31 | Posted by witan

하산길

정상 부근의 적당한 자리에 앉아 늦은 점심을 먹으며 지쳐버린 몸을 다시금 추스려본다.

오박사와 상의하여 원래 계획했던 원점 회귀 산행 계획을 일부 수정하기로했다.

왔던 길을 되돌아서 가자니 그 거리와 시간이 만만치 않아 보였던 것이다.

그래서 되돌아가지 않고 정상에서 바로 사태골 오른쪽 능선을 타고 어두원골로 내려가기로 했다.

원래 사태골 능선에는 뚜렷한 등산로가 나있질 않았지만 2006년도 겨울 산행의 기억을 더듬어 보면

어렴풋하게나마 길을 찾아내려갈 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이것이 그리 잘한 결정은 아니었다.

주억봉 정상에서 사태골 능선으로 이어진코스에는 비록 뚜렷한 등산로가 없었지만 아직 초목도 우거지지 않았고

또한 능선길이라서 희미한 길 흔적을 더듬어가며 진행할 수는 있었다.

그러나 능선길을 내려가면 갈수록 길의 흔적을 찾기가 어려웠다.

게다가 능선길의 거의 끝부분에이르자어두원곡으로 내려가는 길은 아예 찾을 수도 없었고

설상가상으로 능선 양쪽 사면은 거의 절벽에 가가운 급경사면이어서 내려설 엄두가 나질 않았다.

잡목을 헤치며 능선에서 계곡 방향으로내려서는데 잡을 것도 없는 급경사 면인데다가

발 밑은 흘러내리는 토사여서디딤발이 그대로 미끄러진다.

속도를 조절하며 비탈면을 미끄러지다가 문득 앞을 보니 왼쪽으로 굽이친 비탈면의마지막 끝이

계곡으로 떨어져 내리는 절벽이다.

눈이 아찔해진다.

스틱을 땅에 꽂아 겨우 멈추어섰다.

뒤따라오던 오박사에게되돌아가라고 소리치고는 비탈면을 올라가려고 했지만

흘러내리는 토사 때문에 발을 디딜 곳이 없다,

스틱으로땅을 찍어 엄금엉금 기어서 겨우 안전한 곳에 올라섰지만 더이상 움직일 기운이 없다.

주억봉 정상에서 내려오는 사태골 능선길이 의외로 길었고

그길을 쉬지 않고 내려와서 이미체력이 많이 소진 된 것이다.

게다가눈깜빡할 사이에절벽으로 추락할 뻔했으니 놀란 심장에서 기력이 나올 리가 없었다.

잠시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쉬다가 다시 힘을 내어 길을 찾기 시작했다.

다행히 어두원곡으로 내려서는 완만한 길을 곧바로 찾아내었다.

계곡의 물소리가 가까이 들리자 안도의 한숨이 저절로 나온다.

허겁지겁계곡물을 떠서 목을 축여본다.

이렇게 시원할 수가.......

하산길의 능선 마지막 부분에서 길을 잃어 체력이 바닥 났을뿐만 아니라 물도 바닥이 나서 갈증까지 심했던 것이다.

이번이 방태산 세번째 산행인데 한번도 쉬운 산행이 없었다.

산행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역시 산은 쉬이 보면 절대 안된다.

험한 하산길 끝에 만난 반가운 계곡물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2)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9 04:42 | Posted by witan

방태산 동남 방향의 구룡덕봉-개인산-침석봉 능선







개인산



침석봉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2)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9 04:34 | Posted by witan

방태산 동쪽 방향에 위치한 구룡덕봉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2)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9 04:25 | Posted by witan

방태산 주억봉 정상에서 북쪽 방향으로 적가리골의 모습을 보면

마치 커다란 운석이 떨어져 만들어진 분지 모양을 하고 있다.

적가리골 전경을 18-200렌즈와 12-24렌즈로 잡아봤다.

적가리골(12mm)


14mm


18mm


24mm


70mm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9 04:09 | Posted by witan

오후 1시 50분,

드디어 방태산 주억봉 정상에 도착했다.

개인약수산장에서 오전 9시20분경에 출발했으니 무려 4시간 30분이 걸린 것이다.

주능선에서 1385봉을 오르면서부터다리에 쥐가 오르기 시작했는데

아무리 에어 스프레이를 뿌려봐도 증상이 낫질 않는다.

허벅지에 통증이 지속되니 자연히 발걸음이 더딜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정상에 도착한 시간이 예상했던 시간 보다도 30여분 이상 늦어졌다.

오박사는 벌써 정상에 도착하여 나를 한참동안 기다린 듯하다.

여태 기다린 오박사에게 미안했지만이왕 늦은 거 내친 김에 카메라를 들고 사진까지 찍었다.

공기중에 연무가 많아서 시야가 멀리까지 이어지지 않아 아쉬웠지만

그래도 방태산 정상에서 바라보는산봉들의 모습은 언제나 장관이다.

시야가 조금만 더 트였다면 방태산 북쪽 적가리골의 광활한 모습과 함께 그 너머 멀리 위치한

설악산의 웅자도 한 눈에볼수 있었을텐데......

(내 블로그 상단의 배경 사진이 바로 2006년도 겨울 산행 때 방태산주억봉 정상에서바라본 설악산의 모습이다)

방태산 정상의 수려한 풍광과는 달리 방태산 정상을 알려주는이정표는 정말 초라하다.

다른 산들의 정상 표시석에 비하면기가 찰 정도다.

2006년도에 방태산에 올랐을 때와 전혀 변한 것이 없다.

그래도 방태산 정상에는 아쉬운 것이 없다.

산 그 자체가 가장 멋진 조형물이기 때문이다.

방태산 정상의 진짜 초라한 이정표와 정상 표지석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8 05:01 | Posted by witan

방태산의 야생화

얼레지



노랑제비꽃



이 꽃은....야생국화 같기도 하고.....?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8 04:45 | Posted by witan

주억봉으로 향하는 능선길은 온통 얼레지 밭이다.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9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8 04:42 | Posted by witan

오후 12시 20분,

1405봉에 도착했다.

출발한 지 약 3시간만이다.

1405봉에 올라서서 전방을 바라보면 멀리 주억봉이 아득해 보인다.

주억봉으로 가려면 1405봉에서 한 참을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가야 한다.

다리에 계속 쥐는 오르고.....저 먼 곳을 언제 가나......막막해진다.

1405봉에서 바라본 주억봉의 모습





주억봉을 향해 저 멀리 앞서달려가는 오박사,

200mm 망원으로 당겨본 모습이다.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8 04:32 | Posted by witan

칼바위 위에서 바라본......

1405봉



개인산과 침석봉



사태골





약수골 능선,

개인약수터에서 약수골을따라 오르다 중간에타고 올라온 지능선이다.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8 04:26 | Posted by witan

방태산 북쪽의 대골 방향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8 04:21 | Posted by witan

주능선 삼거리에서 잠시 쉬고 있는데부부 등산객이 뒤따라 올라온다.

50대 중반으로 보이는 부부 등산객은 간단한 차림이었다.

노모를 모시고 산 아래 산장에서 하루 묵고있는 중인데 산책 겸 약수터까지 왔다가 내친 김에 산행에 나섰단다.

겉보기에는 산행과는 거리가 있어보이는데....부부가 함께 백두대간 종주까지 했다고 하니 그먕 말문이 막힌다.

잠시 이런저런 말을 나누다가우리는 주억봉 방향으로, 부부등산객은 깃대봉 방향으로 갈 길을 재촉했다.

주능선 삼거리에서 1385봉으로오르면서 드디어 내 몸에 이상 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동안 학기 중이라 바쁘다는핑계로 운동을 전혀 안했던 결과가 바로 나타난 것이다.

워낙 하체가 부실하여 4시간 이상 걸리는큰 산을 타면 항상 다리에 쥐가나기 때문에 큰 산을 타기 전에는

반드시 1주일 정도 준비운동 겸 가벼운 예비 산행을 해야 했는데 미처 그럴 틈이 없었던 것이다.

산을 탈 때는 항상 준비해가는 에어스프레이를 뿌려봐도 30분 이상을 버티질 못한다.

특히 다리에 힘이 많이 들어가는 오르막길에서 많이 뒤쳐진다.

답답했는지 오박사는 저만치 앞서 가서 보이지도 않는다.

다리도 시원찮은데 사진까지 찍으며 따라가자니 속도는 더욱 더뎌진다.

1385봉을 오르는 도중에 뒤돌아 본 깃대봉 방향의 모습







깃대봉


배달은석(산), 사진 우측 중간에 부부등산객의 모습이 보인다.




1385봉에서 1405봉으로 가는 길목에있는 칼바위,

지난 겨울 이곳을 지날 때 차박사와 함께 방순이를 안고 건넌 기억이 새롭다.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8 03:39 | Posted by witan

오전 11시 55분,

개인약수산장을 출발한 지 2시간 30여분만에 방태산 주능선(약수) 삼거리에 도착했다.

이곳에서 좌측으로 가면 깃대봉이고 우측으로 가면 방태산 최고봉인 주억봉에 이른다.

우리의 목적지는 당연히 방태산 최정상인 주억봉이다.

하지만 주억봉까지 남은 거리와 시간을 계산해보니해지기 전에 하산하기가 그리 만만해 보이질 않는다..

방태산 주능선(약수) 삼거리 이정표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8 03:29 | Posted by witan

주능선으로 오르는 등산로 주변에는 5월의 야생화가 지천이다.

노랑제비꽃







얼레지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8 03:24 | Posted by witan

개인약수터에서 방태산 주능선을 향해 계곡길을 오르기 시작했다.

계곡길을 저만치 앞서가는 오박사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4 20:11 | Posted by witan

게인약수산장에서 출발한 지 약 1시간만에 개인약수터에 도착했다.

중간에 계곡에서 폭포 사진을 찍느라 시간 약간 지체되었다.

개인약수터



개인약수터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곳(해발고도 약 1,004m)에 위치하는 약수터이다.

철분이 많이 섞인 탄산수가 솟아오르는 2개의 샘(암약수와 숫약수)이 있지만 숫약수에만 물이 고여 있다.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4 20:01 | Posted by witan

방태산 개인약수골의 폭포들2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8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8-12-12)  (0) 2009.02.25

방태산(2009-05-03)

mons/방태산 | 2009.07.24 19:58 | Posted by witan

개인약수산장에서 개인약수터까지는약 1.5km 정도의 계곡길이이어져 있다.

이 약수골은어두원골이나 개인동계곡에 비하면 작은 지계곡에 지나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량이 풍부하여 곳곳에크고 작은 폭포와 소(沼)가 즐비하다.

방태산은 한겨울에도 계곡물이 폭포를 이루며 흐를만큼 수량이 많다.

개인약수골의 폭포들1















'mons > 방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9-05-03)  (0) 2009.07.24
방태산(2008-12-12)  (0) 2009.02.25
방태산(2008-12-12)  (0) 2009.02.2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