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s/깃대봉-매봉(가평)'에 해당되는 글 10

  1.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2.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3.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4. 2010.09.14 깃대봉-매봉(2006-11-04)
 

깃대봉-매봉(2006-11-04)

mons/깃대봉-매봉(가평) | 2010.09.15 06:49 | Posted by witan

산행종료

오후 4시 20분경 윗삼일 등산로 초입까지 1.14km 남았음을 알려주는 이정표를 뒤로 하고

10여분을 더 내려가자 드디어 잘 다듬어진 등산로 초입의 갈림길이 나타났다.

갈림길 아래 저만치에 김씨 할머님의 텃밭도 보인다.

길 옆 계곡으로 내려가 땀에 찌든 얼굴을 시원한 계곡물로 씻어내며

총 5시간 40여분에 걸친 깃대봉-매봉 산행을 마쳤다.

윗삼일 등산로 초입까지 1.14km 남았음을 알려주는 이정표


잘 정비되어 있는 윗삼일 등산로 초입의 갈림길

김씨 할머님 텃밭


신고

'mons > 깃대봉-매봉(가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4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07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8.28

깃대봉-매봉(2006-11-04)

mons/깃대봉-매봉(가평) | 2010.09.15 06:29 | Posted by witan

계곡길 풍경






계곡 등산로 주변의 야생화




신고

'mons > 깃대봉-매봉(가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4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07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8.28

깃대봉-매봉(2006-11-04)

mons/깃대봉-매봉(가평) | 2010.09.15 06:22 | Posted by witan

오후 4시,

깃대봉에서 하산을 시작한지 약 1시간만에계곡의 등산로에 내려섰다.

길도 없이 낙엽만 잔뜩 쌓인 산비탈을 벗어나겨우 계곡 등산로에 올라 섰지만

아직도 2km 정도를 더 내려가야 했다.

윗삼일 등산로 초입으로 향하는 계곡길의 양 옆으로는화려했던가을 단풍들의 흔적이

여전히 남아 있어서지친 발걸음을 잠시 머물게 한다.

게다가 등산로 주변에는 가을 야생화들이 그 화려한 몸짓으로 눈길을 끈다.

계곡길 주변의 늦가을 정취







신고

'mons > 깃대봉-매봉(가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4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07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8.28

깃대봉-매봉(2006-11-04)

mons/깃대봉-매봉(가평) | 2010.09.14 10:11 | Posted by witan

30분만에 매봉에서 다시 깃대봉으로 돌아온 우리는 곧바로 하산하기 시작했다.

올라올 때는 능선길을 이용했지만 하산할 때는 계곡길로 가기 위해

약수봉 방향으로 길을 잡았다.

하지만 지도상으로 깃대봉과 약수봉 중간에 있는 계곡 갈림길을 찾을 수 없어서

그냥 무작정 길도 없는 계곡 방향의 비탈길을 치고 내려갔다.

등산로가 아니라서 낙엽이 많이 쌓여 있었고 그때문에 엄청 미끄러웠다.

마치 눈길처럼 미끄럼을 타고 내려가야할 정도로 낙엽이 많이 쌓여 있었다.

여러번 엉덩방아도 찧으면서 허겁지겁 길도 없는 비탈길을 내려가다 보니

눈앞에 등산로가 바로 나타난다.

이제부터는 산책길이나 다름없다.

비록 계곡의 등산로는 평탄했지만 한참을 내려가야했다.

깃대봉에서 약수봉으로 이어진 능선


길도 없는 계곡을헤쳐 나가는 차박사


계곡 비탈에는 길도 없이 낙엽만 잔뜩 쌓여 있다.


신고

'mons > 깃대봉-매봉(가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5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14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9.07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8.28
깃대봉-매봉(2006-11-04)  (0) 2010.08.2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