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대학 마이클 샌델(Michael J. Sandel) 교수의 정치철학 특강 “정의(Justice)”

마이클 샌델 교수의 정치철학 특강인 "Justice"는 지난 20년간 하버드 대학에서 가장 인기있는
명강의 중 하나로  꼽히며, 이 강의를 수강한 학생 수가 14,000명에 달한다고 한다. 
마이클 샌델 교수의 강의를 바탕으로 한 책인 <Justice>는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하버드 대학 마이클 샌델 교수의 정치철학 특강 “정의”를 EBS가 2011년 신년기획으로 방영했다.
 
 
<1/12>
 
<2/12>
 
<3/12>
 
<4/12>
 
<5/12>
 
<6/12>
 
<7/12>
 
<8/12>
 
<9/12>
 
<10/12>
 
<11/12>
 
<12/1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이클 샌델(Michael J. Sandel) 교수의 “정의(Justice)”  (2) 2013.07.18
좀 웃기는 일이 있어서.....  (0) 2012.04.10
이사(Camden Peachtree City)  (0) 2012.03.06
다시......  (0) 2011.11.19
2006년 겨울, 방태산  (0) 2010.12.10
2004년의 봄 능내리  (0) 2010.12.05

좀 웃기는 일이 있어서.....

monologue | 2012.04.10 01:53 | Posted by witan

정치 얘기는 거의 하고 싶지가 않은데 좀 웃기는 일이 있어서.......

투표율이 70%를 넘으면 옷벗겠다는 사람이 왜 이렇게 많은지....

투표율 좀 높여보자는 의도라는 것은 알겠지만 왜 하필이면 옷을 벗겠다는 것인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벗으면 뭐 볼게 있다고...

자신의 몸에 뭔가 상품화될만한 대단한 것이 있다고 생각하나 보다.

만일 그렇다면 그것은 선거의 투표율과는관계없이 자신의 상품 선전에 선거를 이용하는 파렴치한 행위에 지나지 않는데 말이다.

차라리 쓰고 남을 만큼 많이 가지고 있는 재산 중 일부라도 불우한 사람들 한테 나눠준다고 하면 좀더 설득력도 있고, 흔히 말하는 진정성도 있어 보일텐데.

대한민국 국회의원선거가 누드 선거도 아니고.......좀 웃긴다.

게다가 누가 옷을 벗어야 투표율이 올라가는 민도라면, 특히 그때문에 올라간 만큼의 민도는 갈대처럼 언제든지 바람만 불면 이리저리 쏠리는 민도가 아닐까?

대한민국의 민도가 그런 정도 수준의 민도라면 쓰레기통에 쳐박아 버려도 될듯 싶다.

민주주의가 표수만 따지는 것이라면 할말이 없지만.........아무튼 이건 아닌 것같다.

대한민국 국민의 주준을, 자신이 옷벗는 것으로 투표율을 끌어올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정도로 평가하는 사람이있다는 것도 우습지만 그런 정도의 수준으로 끌려가는 사람들이 있다는 게 더 우습다.

신고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이클 샌델(Michael J. Sandel) 교수의 “정의(Justice)”  (2) 2013.07.18
좀 웃기는 일이 있어서.....  (0) 2012.04.10
이사(Camden Peachtree City)  (0) 2012.03.06
다시......  (0) 2011.11.19
2006년 겨울, 방태산  (0) 2010.12.10
2004년의 봄 능내리  (0) 2010.12.05

이사(Camden Peachtree City)

monologue | 2012.03.06 15:05 | Posted by witan

Camden Peachtree City,

2012년 1월 초에 새로 이사온 아파트다.

Peachtree City 초입에 있는 아파트인데 조용하고 주거환경도 좋다.

먹을 거리와 관련된장은 주로 북쪽의H-Mart에서보지만 그외 일상용품들은

주로Walmart을 이용하는데 집에서부터 걸어서 5분 거리에 있어서 편하다.






신고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이클 샌델(Michael J. Sandel) 교수의 “정의(Justice)”  (2) 2013.07.18
좀 웃기는 일이 있어서.....  (0) 2012.04.10
이사(Camden Peachtree City)  (0) 2012.03.06
다시......  (0) 2011.11.19
2006년 겨울, 방태산  (0) 2010.12.10
2004년의 봄 능내리  (0) 2010.12.05

다시......

monologue | 2011.11.19 15:05 | Posted by witan

.... 이사를 가려고 한다.

이번에 가는 곳은좀 괜찮은 동네여야 할텐데..........

하긴 우리 같은 이방인에겐 미국 동네가 다 거기서 거기지만..............

신고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좀 웃기는 일이 있어서.....  (0) 2012.04.10
이사(Camden Peachtree City)  (0) 2012.03.06
다시......  (0) 2011.11.19
2006년 겨울, 방태산  (0) 2010.12.10
2004년의 봄 능내리  (0) 2010.12.05
갇혀 있다는 것과 자유롭다는 것......  (2) 2010.10.1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