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의 날씨 방송에서는 밤새 특보 상황을 내보냈다.

1월 28일 오후부터 내렸던 눈이 처음에는 녹았다가 밤이 되어 기온이 내려가면서

도로 위에 결빙되면서 차들이 정체되어  Atlanta  도시 전체에 난리가 났다.

 

아침 방송을 보니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차 안에서 추위에 떨면서 18시간 넘게 고속도로에 갖혀 있었다고 한다.

Atlanta에서는 1월28-29일 기온이 영하 12도(화씨 10도) 아래로 떨어진 것이 100년만의 historic record란다. 

누적 적설량도 6-7인치(약 15-17cm) 정도라고 한다

 

집 밖으로 나가봤다.

우리 동네는 방송에 보도된 것처럼 눈이 엄청 많이 쌓이지는 않았다.

하지만 어제 오후에 내렸다가 녹은 눈이 도로바닥에 그대로 얼어버렸고 그 위에 밤새 내린 눈이 쌓여 있었다.

 

혹시나 해서 차를 타고 우리 동네 subdivision 입구까지 나가봤다.

약간 내리막으로 경사진 입구에서 브레이크를 살짝 잡았는데 차가 정지하질 않는다.

차가 그대로 큰 도로까지 미끄러져 내려간다.

깜짝 놀라서 차를 서행하여 유턴해서는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큰 도로에 차가 다니질 않아서 다행이지 아니면 사고날 뻔 했다.

 

장사를 하는 사람들은 눈 때문에 손해가 막심할테지만 나는 갑자기 할 일이 없어졌다.

차를 타고 나갈 수도 없고.......

그래서 카메라를 들고 또 다시 동네 한바퀴.....

 

 

 

 

집 앞에 쌓인 눈,

 

겉보기에는 쌓인 눈이 많아보이질 않지만 눈 아래는 얼음판이다.

 

 

 

 

 

 

 

 

 

차량이 지나간 바퀴 자국에 드러난 얼음이 햇빛에 반사되어 반짝인다

 

 

 

 

 

 

동네 풍경

 

 

 

 

 

 

 

 

 

 

 

 

타이어 자국을 보니 저 눈길에도 불구하고 아침에 출근한 사람들이 꽤 되는 모양이다.

 

 

오후부터 내린 눈이 밤까지 계속 내린다.

TV의 날씨 방송에서는 밤부터 새벽까지 기온이 영하(F32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도로가 결빙될테니

아예 밖으로 나오지 말라며 계속해서 winter storm 경보를 내보내고 있다.

 

방송 리포터가 보여주는 도로 상황은 정말 심각하다.

차들이 고속도로 위에 갖혀서 몇 시간 째 움직이질 못하고 있다.

리포터 말로는 고속도로에 갖혀 있는 차들이 거의 대부분 오후부터 눈이 내린다는 방송을 듣고 일찍 귀가하기 위해 나온 차들이란다. 

그런데 눈때문에 교통이 막혀서 벌써 5시간 이상 고속도로에 묶여 있는 것이다.

 

이와는 반대로 일반 국도에는 운행하는 차가 거의 없다. 

주민들이 집에서 밖으로 나오질 않기 때문이다.

방송에는 거의 모든 학교가 휴교하고 일부 관공서도 휴무한다는 자막을 계속 내보내고 있다.

 

도대체 눈이 얼마나 오길래......

궁금해서 카메라를 들고 집밖으로 나가봤다.

캄캄한 밤인데 하늘에서는 하얀 눈이 펑펑 쏟아진다.

 

 

 

 

 

 

쏟아지는 함박눈,

사실은 함박눈이라기 보다는 눈과 진눈깨비가 섞여서 내렸다

 

 

 

기온이 아직 많이 내려가질 않아서 시멘트 바닥이나 도로 위에는 눈이 녹는 바람에 많이 쌓이질 않았으나 밤이 되면서 조금씩 쌓이기 시작한다 

 

 

 

 

도로 위에 쌓이기 시작하는 눈,

쌓인 눈 아래 부분에는 낮에 녹았던 눈이 얼어서 얼음이 되어있다.

 

 

 

 

집앞 진입로와 차 위에도 눈이 쌓이기 시작했다

 

 

 

 

눈이 더 많이 쏟아진다

 

 

 

 

 

 

집 앞뜰과 옆의 잔디 위에는 이미 눈이 수북하게 쌓여 있다

 

 

 

 

 

잠시 소강 상태

하지만 이후 새벽까지 그리고 그 다음 날도 하루 종일 눈과 진눈깨비가 섞여서 내렸다.

 

 

 

 

 

 

 

 

 

 

 

 

2014년 1월 28일(화),

조지아에서는 10년만에 한 번씩 온다는 눈이 내렸다.

날씨도 추워져서 섭씨로 영하 12도까지 내려갔다.

 

TV 뉴스에서는 조지아-애틀란타에서는 백년만의 최저 기온 기록이라고 호들갑이다.

winter storm  경보가 미리 내려졌음에도 불구하고 오후에 갑자기 내린 눈과 기온 하강 때문에 저녁이 되자 고속도로는 말 그대로 주차장이 되어버렸다.

애틀란타 시내를 대각선으로 관통하는 I-75 고속도로에서는 사람들이 눈 때문에 18시간 동안 차 안에 갖혀있다는 소식도 들린다.

유치원부터 대학까지 모든 학교들은 휴교, 관공서도 휴무, 개인 사업장도 휴업.....말 그대로 모든 것이 셧다운 상태다.

 

조지아는 겨울에 눈이 많이 내리지 않고 날씨도 춥지 않은 동네라서 갑작스러운 강설과 기온 하강에는 전혀 대비가 되어 있지 않다.

그래서 이렇게 눈이 오면서 날이 추워지면 온 도시가 난리법석이다.

 

2011년에도 눈이 오면서 날씨가 추워져 Atlanta 시내가 일주일 동안 shut down 되었었는데 그때 이후로 3년만에 또 다시 눈과 추위가 겹쳐서 온 것이다.

그래도 이번에는 추위가 이틀만에 풀려서 다행이었지만 제대로 대비책을 세우지 못한 주 정부는 주지사를 비롯해서 관련 공무원들이 언론에서 뭇매를 맞았다. 

 

밖에서는 이렇게 눈 때문에 난리 법석이었지만 덕분에 학교에도 가지 않고 집에 틀어박혀 눈 구경을 하니 기분은 좋다.

카메라를 들고 동네 한바퀴를 도는데 한국에서나 겪었던 겨울 추위에 정신이 번쩍 든다.

 

 

 

 

 

 

 

28일 오후에 내린 눈,

아직 기온이 많이 내려가질 않아서 도로에는 눈이 녹았다.

 

 

 

 

 

 

 

 

 

 

 

 

 

 

 

 

 

'In USA > routine in US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내린 Loganville 풍경 3 (2014-01-29)  (2) 2014.03.07
눈 내린 Loganville 풍경 2 (2014-01-28)  (0) 2014.03.06
눈 내린 Loganville 풍경1 (2014-01-28)  (0) 2014.03.02
cosmos bipinnatus  (2) 2013.09.25
Showers in Sunshine  (2) 2013.08.09
저녁 무렵 동네 풍경  (2) 2013.07.19

바람도 많이 불고 날도 추워서 대충 사진 몇장 찍고 바로 전망대에서 내려왔다.

날이 흐려서 그런지 경치도 볼 것이 없었다.

셔틀 승합차가 안보여서 방문객 안내소로 들어갔더니

방금 셔틀 승합차가 내려갔다고 하면서 조금 기다리란다.

 

몇분 기다리는 것도 귀찮아서 가방을 둘러메고 그냥 걸어서 주차장으로 출발했다.

내려가는 도중에 승합차가 다가와 우리 앞에 서더니 문을 열고 탈거냐고 물어본다.

그냥 걸어가겠다고 하고는 차를 먼저 보냈다.

 

걸어 내려 가면서 풍경 사진이나 찍을 요량이었는데......

주변에 나무가 너무 많아 조망을 다 가려서 보이질 않는다. 

 

1400m가 넘는 높이의 산에 키 큰 나무가 왜 이리 많은지......

한국 같았으면 이 정도 높이의 산 꼭대기에는 관목 밖에 없을텐데.

확실히 조지아가 한국보다 날씨가 전반적으로 더운가 보다.

 

 

 

 

내려가면서 바라본 전망대, 산불 감시 초소

 

 

 

 

 

 

 

 

 

 

 

 

 

 

 

 

 

 

 

 

 

 

 

 

 

 

 

 

 

 

 

 

주차장에 내려와서 바라본 Brasstown Bald  정상

 

 

 

 

 

 

 

 

 

 

 

 

 

 

 

 

 

 

 

 

 

 

 

 

 

 

 

 

 

 

 

 

 

 

 

 

 

 

 

 

 

전망대에서....2

 

 

 

 

 

 

 

 

 

 

 

 

 

 

 

 

 

 

 

 

 

 

 

 

 

 

 

전망대에서....

 

 

 

 

 

소방 당국에서 운영하는 산불 감시 초소

 

 

 

 

 

 

 

 

 

 

 

 

 

 

전망대에서 바라본 산 아래 풍경 

 

 

 

 

주차장에 도착해서 셔틀 승합차를 타고 정상까지 올라갔다.

 

 

 

 

주차장,

차도 별로 없고 넓다

주차장에서 보면 산 정상의 전망대와 산불 감시 초소가 보인다

주차장 초입에 있는 건물(화장실) 앞에서 기다리면 정상까지 운행하는 셔틀 승합차가 온다.

시즌이 지나갔기 때문에 방문객이 없어서 셔틀 승합차 운행 시간은 운전사 맘이다.

방문객이 있으면 올라가고 없으면 기다린다.

대신 정상에서 내려오는 시간은 규칙적으로 지키는 듯하다.

 

 

 

셔틀 승합차를 타고 정상으로 올라가는 중....

손님은  우리를 포함해서 딸랑 4명,

그래도 운전사 겸 가이드는 여기저기 손가락으로 가르키며 열심히 설명한다. 

 

 

 

 

 

정상 전망대 아래층의 Visitors' Center

 

 

 

 

 

Brasstown Bald 이정표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도로

 

 

 

 

 

멀리 주차장이 보인다.

산 꼭대기에 주차장을 크게도 만들었다.

 

 

 

 

 

 

 

 

전망대 건물을 멀리서 보면 마치 돌로 만든 성벽같지만 실제로는 나무로 외벽을 만든 것이다.

 

 

 

 

 

Brasstown Bald로 가는 도중의 풍경이다.

늦가을이라 단풍이 화려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흔적은 남아 있었다.

 

 

 

 

 

 

 

 

 

 

'In USA > travelling in USA' 카테고리의 다른 글

Brasstown Bald(GA) - 전망대에서...1  (0) 2014.02.28
Brasstown Bald(GA) - Visitors' Center  (0) 2014.02.28
Brasstown Bald(GA) - 도중의 풍경  (0) 2014.02.27
Brasstown Bald(GA) - Helen Georgia  (0) 2014.02.27
Brasstown Bald(GA)  (0) 2014.02.27
Sweetwater Creek State Park  (0) 2011.08.11

Brasstown Bald(GA) - Helen Georgia

In USA/travelling in USA | 2014.02.27 06:42 | Posted by witan

Brasstown Bald로 가는 도중에 Helen Georgia가 있다.

조지아 북쪽에 있는 독일 마을로 여름에는 관광객이 무척 많은 곳 중의 하나이다.

하지만 내가 갔을 당시는 초겨울이라서 한산했다.

차를 타고 지나가면서 사진을 찍었기 때문에 독일 마을의 자세한 모습은 알 수 없지만

일단 겉으로 보기에는 미국 관광지 치고는 그런대로 볼만한 듯하다.

 

 

 

 

 

 

 

 

 

  

 

'In USA > travelling in USA' 카테고리의 다른 글

Brasstown Bald(GA) - Visitors' Center  (0) 2014.02.28
Brasstown Bald(GA) - 도중의 풍경  (0) 2014.02.27
Brasstown Bald(GA) - Helen Georgia  (0) 2014.02.27
Brasstown Bald(GA)  (0) 2014.02.27
Sweetwater Creek State Park  (0) 2011.08.11
Sweetwater Creek State Park  (0) 2011.08.11
 

티스토리 툴바